피스타치오를 먹음으로써 DNA 손상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피스타치오를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세포의 건강한 노화와 당뇨병 전증 환자의 장수를 이끌어 낼 수도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프레즈노 – 2019년 7월 11일 - 스페인 Reus의 Universitat Rovira i Virgili, Institute of Health Pere Virgili, CIBER 연구원들은 식이요법의 일환으로 한줌의 피스타치오를 먹으면 세포 노화와 수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 연구는 당뇨병 전증의 환자들에게서 피스타치오 소비의 긍정적 효과를 보여준 최초의 연구입니다.

건강하지 않은 생활 습관 선택과 식습관 때문에, 특히 당뇨병 전증과 같은 대사 조건을 가진 사람들의 경우, DNA에 대한 산화적 손상의비율과 말단소립(telomeres) 단축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가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종종 병의 증대와 관련이 있습니다.

산화 피해는 건강에 좋지 않은 식이요법과 담배연기, 배기가스, 태양으로부터의 자외선 및 방사선에 노출될 때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손상은 세포노화, 건강수명 및 말단소립 손실을 가속화 시킵니다. 말단소립은 염색체에 대한 방어막으로 세포의 복제 횟수를 결정하는 시계 역할을 하는 인간 염색체 안정성에 근본적인 역할을 합니다.

49명의 당뇨병 전증의 환자와 함께 한 연구에서 연구팀은 피스타치오의 일일 섭취로 DNA 손상이 줄어들고 말단소립 관련 유전자의 발현이 증가했음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피스타치오 2온스가 간식에 첨가됨으로써 일어난 결과였습니다.

새로 발견된 손상을 주지 않는 기능 (anti-damage) 외에도 피스타치오는 ‘자연의 내부 선글라스’라고 알려진 항산화 카로티노이드 라는루테인(lutein)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이는 햇빛에 자외선과 같은 유해한, 고 에너지 빛의 파도로부터 건강한 눈을 보호해 줍니다. 많은다채로운 식품이 루테인의 원천이지만 피스타치오는 상당한 양을 함유하고 있는 유일한 견과입니다. 

연구원 중 한명인 Monica Bullo Bonet은 “이전 연구에서 우리는 포도당과 인슐린 대사에 대한 피스타치오 소비의 유익한 효과를 보여주었으며 이제 우리는 DNA에 대한 산화적 손상 방지에 대한 결과로 효과를 확장합니다.” 라고 얘기했습니다.

만족스럽고 영양가 있는 간식을 찾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피스타치오는 건강을 생각하는 선택지로 입증되어 당뇨병 전증의특정 유해한 대사 결과를 관리하는데

도움이 되며, 루테인 성분으로 인해 피스타치오는 노화로 인한 특정 안구 상태를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본 연구는 당뇨병 전증을 가진 성인에 한해서만 행해졌습니다.

 

CONTACT: Judy Hirigoyen

PH: (001) 559-475-0435

JHirigoyen@AmericanPistachios.org

목요일, 7월 11, 2019

Hot Off the Press

화요일, 3월 3, 2020
최근 새로운 분석 결과에 따르면 미국에서 재배한 로스트된 피스타치오가 일반적으로 통 용되는 “완전단백질”의 정의를 충족한다는 사실이 발표되었습니다. 이로써 피스타치오도 퀴노아, 병아리콩, 그리고 대두와 같은 채식주의자 및 동물성 단백질을 원치 않는 사람들 에게 인기를 끄는 몇 안되는 식물성 단백질에 이름을 올렸습니다.